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공성·산업발전 조화이룬 단일 미디어 정부조직 필요"

국회 교문위·신문협회 '미디어 정부 조직개편 방안'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미디어의 신뢰도를 끌어올리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차기 정부는 미디어 공공성 강화와 산업적 발전의 양축이 조화를 이룬 단일 미디어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건국대학교 김동규 언론홍보대학원장은 12일 오후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국신문협회 주최로 열린 '미디어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부 조직개편 방안' 세미나 발제자로 참석해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그는 "향후 미디어 관련 정부조직은 신문, 방송, 인터넷 신문 등 뉴스 미디어 공적 기능을 향상할 정책적 구조를 마련하고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 체계가 필요하다는 원칙을 세워야한다"라고 강조했다.

발제에 앞서 유성엽 국회 교문위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미디어 관련 정부조직은 기관별로 권한과 기능이 혼재돼 있어 정책 혼선이 크고 미디어 매체 간 균형발전마저 저해하고 있다"며 "미디어 환경 변화에 걸맞은 정부 차원의 정책과 조직개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교문위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토론자로 참석해 "차기 정부는 미디어 정책을 종합적으로 기획하도록 현재 미래부, 방통위, 문체부로 분산된 미디어 관련 부처를 통합하는 방향의 정부조직 개편이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토론자인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은 "신문·방송·통신 정책을 통합한 부처 신설은 정책의 효율성 측면에서 효과적이나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고갈 위기에 처한 언론진흥기금이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재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신문법 개정을 통해 법정 부과금 제도를 신설하는 등 국회 차원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2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