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보조금 빼돌린 탈북단체 대표 불구속 기소

송고시간2017-04-12 13:12


정부 보조금 빼돌린 탈북단체 대표 불구속 기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탈북민단체 대표가 정부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박기동 부장검사)는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 보조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64) 대표와 전 총무 김미화(55ㆍ여)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 5월부터 2014년 6월까지 남북하나재단이 탈북민을 지원하려고 지급한 보조금 1억3천500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탈북자 긴급구호자금 명목으로 7천300여만원, 탈북 여성의 임시거처를 마련해주는 '여성쉼터사업' 명목으로 보조금 6천만원을 받았으나 이같은 사업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 대표는 기부금품을 모집할 때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하지 않고 기부금 1억2천여만원을 모은 혐의(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다.

김 대표는 "쉼터를 조성하지 않은 것은 맞지만 구호자금을 그대로 집행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탈북해서 중국과 베트남, 일본을 떠돌며 수차례 목숨 건 탈출과 밀항을 감행한 끝에 탈북 14년 만에 우리나라에 정착한 것으로 유명해진 인물이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76200054

title : 물속에서 하루 지붕 위에서 하룻밤 버틴 소, 마침내 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