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신뢰도 '흔들'…또 2금융권 가계대출 통계 수정

송고시간2017-04-12 12:00


한은 신뢰도 '흔들'…또 2금융권 가계대출 통계 수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한국은행이 가계대출 통계를 또 수정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자료를 보면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수치가 과거에 발표한 통계와 달라졌다.

예를 들어 작년 12월 비은행예금취기관 가계대출 증가액은 주택담보대출이 2조2천419억원이라고 밝혔지만 이는 종전 통계(2조9천767억원)보다 7천348억원 줄어든 것이다.

반면 예·적금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나머지 대출을 의미하는 '기타대출'은 7천348억원 늘어난 2조376억원으로 정정됐다.

작년 11월 기타대출 증가액도 과거 통계보다 5천683억원 많은 2조6천596억원으로 바뀌었다.

한은은 관련 금융기관이 최근 수정된 자료를 보고한 점을 반영해 통계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최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수치가 과잉으로 잡혀있었던 점을 인지하고 해당기관에 안내했다"며 "그동안 기타대출 중 일부가 주택담보대출 통계에 포함돼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기초자료를 작성하는 비은행예금취급기관들이 전세자금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이 아닌 대출을 주택담보대출 통계에 반영하는 오류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한은이 2015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관련된 시계열 통계를 수정해 발표했다.

한은이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제2금융권 통계의 허점을 또다시 드러냈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달 한은은 올해 1월 영리성 자금이 포함된 가계대출 증가액을 발표했다가 뒤늦게 수정하는 소동을 빚었다.

잇단 2금융권 통계 오류는 한은의 책임이라고만 돌리기는 어렵다.

저축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들이 통계의 기초자료를 정확하게 작성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충식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은행권은 상관없지만 비은행권은 전산시스템 미비 등으로 기초자료에 한계가 있다"며 "통계상 오류를 발견하면 즉시 반영하는 것이 통계인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라고 말했다.

금융기관이 불성실하게 통계를 보고하더라도 한은이 제재할 수단을 갖고 있지 않은 것도 현실이다.

그러나 2금융권 가계대출 통계는 각종 경제정책 수립에 근거가 되는 중요한 자료이기 때문에 한은이 통계의 정확성을 높이는 데 공을 들여야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한은이 금융시장과 더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2금융권 가계대출 통계에 관심을 가졌더라면 통계 오류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14900051

title : 부산 철물점서 불…천장 유입된 빗물에 합선 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