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렉시트 투표에도 러시아 개입? "유권자 등록홈피 해킹 가능성"

송고시간2017-04-12 12:00

"英의회 보고서 "러·중, 군중심리 바탕으로 사이버 공격 활용"

영국 브렉시트 국민투표
영국 브렉시트 국민투표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난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유권자 등록 과정에서 러시아 등 외국 세력이 개입했을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영국 의회의 행정헌법위원회(PACAC)는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해 "컴퓨터 시스템 파괴 소프트웨어 전파 등을 가능케 하는 봇네트(botnet)를 활용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징후가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외국 정부가 개입했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다"면서도 "러시아와 중국은 군중심리와 이를 각 개인에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사이버 공격에 접근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외국의 개입 가능성에 우려를 표하며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해 영국에서는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며칠 앞둔 6월 7일 저녁 유권자 등록 마감을 약 1시간 40분 남겨두고 명부를 관리하는 정부 웹사이트가 다운됐다.

당시 영국 정부는 50만여 명이 마지막 날 한꺼번에 등록을 시도하면서 예기치 못하게 접속이 급증해 사이트가 다운된 것 같다며 마감 기한을 이틀 연장했다.

영국 정부를 향한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의혹은 이후에도 제기됐다.

영국 정보통신본부(GCHQ) 산하 사이버보안센터(NSCS)의 키어런 마틴 원장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영국을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단 영국 뿐 아니라 다른 서방국가도 러시아나 그 추종 세력의 사이버 공격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등 정보기관들은 러시아가 조직적인 해킹을 통해 작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이달 대선을 치르는 프랑스에서는 중도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 캠프에서 러시아가 마크롱을 공격하는 가짜 뉴스를 퍼뜨린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28000530

title : 비 피해 '엎친 데 덮쳐'…사망 16명으로 늘고 접경지 2천명 대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