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3 배상·보상, 미군정 책임규명 등 대선 공약으로"

송고시간2017-04-12 11:52

4·3 70주년 기념사업위·범국민위 공동 기자회견서 정책공약 제안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4·3 70주년을 앞두고 4·3단체와 제주도 내외 시민단체 등으로 조직된 기념사업위원회와 범국민위원회가 대선 주자들에게 4·3 관련 정책공약을 제안했다.

4·3 대선공약 제안
4·3 대선공약 제안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범국민위원회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제19대 대선 후보들에게 제안할 4·3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17.4.12
atoz@yna.co.kr

4·3 70주년 기념사업위·범국민위는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대선은 70주년을 앞두고 실시되는 만큼 4·3 영령과 유족, 도민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4·3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세 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이들은 우선 4·3 피해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배상·보상, 수형인 진상규명·명예회복, 희생자·유족 신고 상설화, 행방불명인 유해 발굴과 유전자 감식을 통한 가족찾기, 트라우마 치유 등의 과제 해결을 위해 4·3특별법을 전면 개정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4·3은 미군정 시기에 일어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이며, 진상조사보고서에서도 발발·진압 과정에서 미군정과 주한미군 고문단의 책임을 분명하게 묻고 있다"며 한·미 정부가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4·3 당시 미군정의 책임규명을 위한 진상조사 등 책임 있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4·3을 왜곡·축소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전면 폐기하고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담은 4·3 평화교육을 해야 하며, 4·3 왜곡방지 및 명예훼손 처벌법을 제정해 일부 극우 보수세력의 4·3 흔들기 시도를 근본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평생 고통 속에 살아온 생존자들이 이제는 하나둘 우리 곁을 떠나고 있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아픈 상처를 넘어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열기 위한 범도민, 범국민적 열망을 모아 대선 주자들에게 정책을 전달,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