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사드 배치는 끝난 얘기"…우다웨이 "한중관계 악화"

송고시간2017-04-12 11:44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정아란 기자 = 바른정당 김무성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12일 방한 중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면담하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중국의 경제보복을 둘러싼 설전을 벌였다.

김 위원장은 사드 배치가 이미 결론 난 사안인 만큼 중국이 더 이상 이를 재론할 필요가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우 대표는 한중관계 악화를 우려하며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15분가량의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이미 설치가 시작되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더 이상 얘기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우 대표는 "중국은 한중관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문제로 한중관계가 나빠질 것에 대해 걱정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대표는 또 "한국 사드가 중국 절반을 들여다보기 때문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지만 김 위원장은 "우리는 사드 배치 문제를 더이상 바꿀 수 없고 끝난 일이기 때문에 양국 관계를 위해 더 이상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어 중국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국민적 반응이 굉장히 나쁘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입장을 바꿀 정도로 문제다"라며 "롯데 등 한국기업을 제재하는 것은 대국인 중국답지 않는 일이기 때문에 중단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우 대표는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김 위원장은 전했다.

발언하는 우다웨이
발언하는 우다웨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 특별대표(왼쪽)가 12일 오전 국회 바른정당 대표실에서 바른정당 김무성 중앙선거대책위원장과의 회동 중 발언하고 있다. 2017.4.12
hihong@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