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명문대 이렇게 만들어 죄송…유라는 책임 없어"

송고시간2017-04-12 11:16

최경희 전 총장 "우수학생 유치하려 했을 뿐…최순실도 몰랐다"

정유라 학사비리 사건 정식 재판 시작

법정 향하는 최순실
법정 향하는 최순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비선실세'최순실씨가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재하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학사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경희 전 총장 등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다만 최씨는 학사 비리에 딸 정씨의 책임은 전혀 없다며 다 자신의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최씨는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학사비리 사건 첫 정식 재판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씨는 최 전 총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 등과 함께 재판을 받는다.

최씨는 "이런 일로 이화여대 관계자들이 이런 일을 겪게 해드려 죄송하다"며 "여기있는 이대 관계자들께 정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명문대를 이렇게 만든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도 울먹였다.

최씨는 그러나 자신이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통해 정씨를 이대에 입학하게 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최씨는 "이대가 승마 특기생을 몇년 만에 뽑는다기에 마지막에 (원서를) 넣었다. 입학 전에는 이대에 아는 사람도 없었다. 정말 억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사비리 업무방해에 유라는 전혀 책임이 없다. 유라는 독일에서 유학하길 원했고, 학교에 가길 원하지 않았다. 2학기 땐 휴학하려 했더니 교수님들이 그냥 수강하는 게 어떻냐 해서 그런거지 그런(업무방해) 뜻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최씨 변호인도 "이 사건은 최씨 잘못으로 일어난 일이고 딸인 유라는 아무것도 모르고 엄마가 하자는대로 따랐을 뿐이다. 이것이 진상이니 재판장이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최씨는 이번 사건이 확대돼 정씨가 청담고에서도 퇴학 처분돼 '중졸'이 된 데에도 부모로서 "마음이 그렇다"고 유감을 표했다.

법정 향하는 최경희
법정 향하는 최경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학사 비리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2
jieunlee@yna.co.kr

최경희 전 총장도 정씨의 입학은 우수 학생 유치 차원에서 이뤄진 일일 뿐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

최 전 총장은 "우수한 학생을 외국까지 가서라도 데려와야 하는 게 대학 현실이다. 우수 학생 유치에가장 관심이 있었고 그게 정책이었다. 그게 전부인데 이렇게까지 비화된 데 대해 재판장이 잘 살펴봐달라"고 호소했다.

또 "이런 변명해서 죄송하지만 최순실이라는 이름도 모르고 어떤 분인지도 몰랐다. 지금와서 보니 이런 사정에 대해 마치 그전부터 알고 했던 것처럼 된 게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최씨가 자신에게 "뭘 봐달라"고 부탁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최 전 총장은 "여대는 남녀 공학과는 달리 한 명, 한 명에게 최선을 다 한다. 한 명이 학사경고를 받으면 부모님까지 상담하는 게 원칙"이라며 "그런 큰 틀에서 한 게 전부다. 관리자로서 책임져야 하지만 아닌 부분은 잘 살펴서 판단해달라"고 재판부에 부탁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21600004

title : 이동재 전 채널A기자 내일 기소…'한동훈과 공모' 적용 고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