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주 방폐장 비정규직 경비근로자 첫 부분 파업

송고시간2017-04-12 11:10

"용역근로자 보호지침 어긴 용역업체 계약해지 않으면 전면파업 불사"


"용역근로자 보호지침 어긴 용역업체 계약해지 않으면 전면파업 불사"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리장 경비를 담당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임금 보전과 용역업체 계약 해지를 요구하며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공공비정규직노조 경북지부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 7명은 지난 11일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 방폐장 물리적 방호구역 경비 업무를 중단했다.

2010년 방폐장 가동 이후 첫 부분 파업이다.

방폐장 운영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즉시 비노조원 경비근로자를 투입해 방폐장 경비에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경주 방폐장에는 방폐물 인수·검사 건물 3명, 처분장 입구 2명, 수직구 엘리베이터 1명 등 물리적 방호구역에 6명이 근무하고 나머지는 일반 방호구역에 근무한다.

비정규직 경비근로자 26명 가운데 19명이 노조원이다.

경북지부 관계자는 "첫 파업이라 공단에 시간을 미리 알려줬다"며 "공단이나 용역업체와 협상에 진전이 없어 앞으로 예고 없이 부분 파업을 하고, 그래도 진전이 없으면 전면 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방폐장 운영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근로자 임금 일부(1천700여만원)를 지급하지 않아 정부 용역근로자 보호 지침을 어긴 경비 용역업체와 계약 해지,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계약 기간이 끝나면 다른 용역업체를 선정해 고용승계와 처우 개선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방폐장 동굴 처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방폐장 동굴 처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26098551017

title : 넷플릭스 25일 이례적 접속 오류…"바로 해결 후 원인 파악중"(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