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한 유커 63% 급감했다…올해 400만명 이상 감소 전망"

송고시간2017-04-12 13:00


"방한 유커 63% 급감했다…올해 400만명 이상 감소 전망"

"방한 유커 63% 급감…올해 400만명 이상 줄 듯"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으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60%이상 급감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가 시작된 지난달 16일부터 이번 달 9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6% 줄었습니다. 3월 전체로는 작년보다 39.4% 감소했지만 4월 들어서는 64.5% 줄어 감소 폭이 더 컸습니다.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계속되면 올해 방한 중국 관광객은 작년 807만 명의 절반 수준인 400만 명도 밑돌 전망입니다. 정부와 관광공사는 일본, 동남아 등의 관광객을 늘려 중국 관광객 감소에 대응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유커)이 60% 이상 줄었다.

12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자국 여행사에 대한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조치가 시작된 이후 지난달 16일부터 이번 달 9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6% 감소했다.

3월 한 달 동안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보다 39.4% 감소했지만 4월만 보면 지난 1~9일 기준으로 64.5% 줄어 감소 폭이 더 컸다.

3월에 큰 폭으로 감소한 탓에 지난 1~2월에는 작년보다 중국인 관광객 수가 8% 이상 늘었음에도 올해 1분기 전체로 보면 9.1% 줄었다.

이런 중국 관광객 급감 추세가 연말까지 지속하면 올해 전체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작년의 807만 명의 절반 수준인 400만 명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우려된다.

관광공사는 "2015년에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생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보다 100만 명 줄어들면서 관광업계가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며 "이번에는 한국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관광) 최대 시장인 중국에 집중된 문제라는 점에서 더 심각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정창수 관광공사 사장은 "과거 일본이나 대만도 중국 정부의 관광객 통제에 따른 피해를 겪었지만, 당시 일본·대만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100만 명 정도였던 것과 달리 지난해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800만 명이 넘었다"며 "우리나라의 상태가 더 심각하며 중국 정부 제재 강도도 더 높다"고 우려했다.

정 사장은 "관광공사는 올해 방한 중국 관광객 감소 정도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유연한 대책 등의 상황 관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지 않는 유커(遊客) 중소 면세점 폐업 속출
오지 않는 유커(遊客) 중소 면세점 폐업 속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사드(THADD) 배치에 반발해 중국 당국이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금지한 지 이틀째인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서 폐업한 한 건강식품 전문 면세점이 모든 집기가 치워진 채 비어 있다. 2017.3.16
hkmpooh@yna.co.kr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