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시민단체 "경전철 파산땐 시민 1인당 126만원 부담"

송고시간2017-04-12 11:12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시민단체가 "경전철이 파산하면 시민 1인당 126만원을 부담해야 한다"면서 부실 운영에 대한 책임 소재를 분명히 가려야 한다고 시에 촉구했다.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은 12일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분석을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PIMAC은 지난해 8월 의정부경전철 재구조화 타당성을 검토해 의정부시가 경전철을 인수해 직접 운영하면 10년간 5천481억원이 소요된다고 분석했다. 이를 시민 세금으로 환산하면 결국 가구당 319만원, 1인당 126만원을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의정부경전철시민모임 제공=연합뉴스]
[의정부경전철시민모임 제공=연합뉴스]

시민모임은 "단 한 푼의 세금도 파산을 신청한 의정부경전철 측에 주지 마라"며 "경전철 실패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 소재부터 가린 뒤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의정부시에 요구했다.

또 "경전철 해법을 마련할 시민참여형 '범시민 TF'를 구성해야 한다"며 "경전철 총 사업비를 공개 검증하고 실시협약을 변경하라"고 덧붙였다.

시민모임은 이 같은 내용의 거리 설명회와 서명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4일부터 매일 의정부경전철 최대 출자사인 GS건설 본사 앞에서 파산 신청 철회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앞서 의정부경전철은 개통 4년 반만인 지난 1월 2천억원대에 달하는 누적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현재 서울회생법원에서 심리 중이며 다음 달 파산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502069200005

title : 배우 한혜진, KLM 네덜란드항공 홍보대사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