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북한 리스크 영향 제한적…외국인자금 흐름 안정"

송고시간2017-04-12 10:40

정부,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시장 이상 징후 발생하면 신속 조치"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정부는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 리스크' 우려에도 외국인 증권투자가 안정적 흐름을 보이는 등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12일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를 열어 최근 지정학적 불안 요인과 관련해 금융·외환시장 영향 등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미국의 시리아 공습을 계기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한반도 위기설' 등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를 우려하는 시각이 있지만 영향은 아직까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정부 "북한 리스크 영향 제한적…외국인자금 안정"

북한의 핵실험 임박설과 미국의 강경대응 조짐으로 안보위기 우려가 고조되고 있지만 정부는 북한 리스크의 금융시장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정부가 오늘(12일) 개최한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북한 리스크가 고조됐던 그저께(10일)과 어제(11일) 외국인 자금은 주식시장에서 2천49억원 유출됐지만 채권시장에는 3천497억원이 유입됐습니다. 또 해외 전문가들도 상황의 전면적 악화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정부는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지난 10∼11일 외국인자금은 주식시장에서 2천49억원 빠져나갔지만 채권은 3천497억원 유입되는 등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해외전문가들도 대북 상황의 전면적 악화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정부는 전했다.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를 통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금융기관 외화 유동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태스크포스) 회의도 수시로 열어 금융·실물경제 리스크 요인을 점검할 방침이다.

또 시장 불안 등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상황별 대응 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대외 신인도 관리를 위해 외국인 투자자, 외신, 신용평가사 등과 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223031100051

title : 부산 확진 7명으로 늘어…전방위 확산 추세에 보건당국 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