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때리고, 머리 자르고, 횡령하고'…복지시설 대표 영장

송고시간2017-04-12 13:28

'도가니 사건' 때 시설 폐쇄로 옮겨진 장애인들 학대당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부경찰서는 임시보호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학대하고 후원금·장애인 수당 등을 횡령한 혐의(상해 등)로 광주의 한 사회복지시설 대표이사 이모(49·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이씨가 장애인들을 폭행한 사실을 관찰일지에 기록하지 못하도록 직원들에게 지시한 원장 마모(45·여)씨를 증거인멸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2015년 2월 12일 임시보호시설의 30대 여성 장애인의 어깨를 플라스틱으로 때리고, 머리카락을 강제로 자르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2년 1월부터 최근까지 보조금, 후원금, 장애수당 등 2억9천846만원을 횡령했다.

해당 시설 피해자 중에는 2011년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인 일명 '도가니 사건'이 발생한 사회복지법인(우석)에서 생활했던 장애인들도 속해 있다.

이 장애인들은 2011년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는 아니다.

우석은 지적장애인 보호시설인 인화원을 운영했으나 도가니 사건이 발생한 뒤 폐쇄됐고, 인화원 소속 무연고 장애인 19명이 이번에 구속영장이 신청된 이씨의 법인으로 전원(轉院)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도 감사를 벌여 학대와 횡령 사실을 일부 확인하고 지난달 이씨와 마씨를 해임했다.

감사결과 중증 여성 장애인 거주시설인 이 법인은 2012년부터 식재료 착취·후원금 유용 등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장애인들에게는 곰팡이가 핀 빵을 제공하는가 하면 처방전 없이 약물을 투여했다.

이씨는 직원들에게 세차, 세탁, 청소 등을 강제로 시켰고 선물 구매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화학교성폭력대책위는 지난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광주시, 경찰, 국가인권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다.

2011년 인화학교에서 일부 교직원의 청각장애 학생 성폭력 등 실화를 담은 공지영 작가의 소설 '도가니'가 영화로 만들어지면서 전국민적인 관심이 집중됐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