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당 대선후보 한자리…시선 피한 文-安 '어색한 악수'(종합)

송고시간2017-04-12 12:04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박수윤 이슬기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4당의 대선후보들이 12일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대체로 밝은 표정을 지으며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다만,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애써 시선을 피하며 말을 섞지 않는 등 서먹한 분위기가 포착되기도 했다.

악수
악수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 것인가!'란 주제로 열린 2017 한국포럼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2017.4.12
photo@yna.co.kr

대선후보 4명은 이날 오전 롯데호텔에서 한국일보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 것인가' 한국포럼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원내 5개 정당 가운데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만 경북지역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이들은 식순에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 손경식 CJ 회장 등과 함께 원탁에 둘러서서 커피와 차를 마시며 환담했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가 1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 것인가!'란 주제로 열린 2017 한국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17.4.12
photo@yna.co.kr

테이블 옆에 나란히 선 문 후보와 안 후보 사이에는 다소 어색하고 긴장된 분위기가 흘렀다. 이들은 서로 눈을 마주치지 않은 채 문 후보는 반대편의 승 회장과, 안 후보는 심 후보와 각자 웃으면서 대화하는 모습만 눈에 띄었다.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문 후보는 오른편에 앉은 홍 후보와 머리를 맞대고 대화하다가 서로 웃음을 지어 보이기도 했다.

문 후보는 참석한 대선후보 중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았다. 문 후보는 연설을 마치고 단상에서 내려온 뒤 자리에 앉아있는 홍 후보와 손을 굳게 잡고 흔들며 웃음을 나눴다.

그러나 곧이어 문 후보와 마주 선 안 후보는 굳은 표정으로 손을 내민 뒤 이내 눈을 내리깔고 짧게 악수하는 데 그쳤다. 문 후보는 심 후보와도 간단히 손인사를 마치고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포럼 참석한 대선후보
포럼 참석한 대선후보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 것인가!'란 주제로 열린 2017 한국포럼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17.4.12
photo@yna.co.kr

뒤이어 홍 후보가 단상에 올라 연설을 시작하자 안 후보와 심 후보는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홍 후보가 "강성 귀족노조"와 "전교조"를 언급하며 비판하는 대목에서 안 후보는 연방 기침을 하며 테이블 위에 놓인 행사 자료를 뒤적이는가 하면, 심 후보는 입술을 꾹 다물고 고개를 숙였다.

홍 후보는 연설 뒤 안 후보와만 악수하고 바로 자리를 떴다. 엘리베이터를 타러 이동하는 도중 한국일보 관계자와 대화하며 "나를 물어뜯으면 안 돼. 기사 쓰지 마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동아일보 이코노미 서밋 '4차산업혁의 길을 묻다'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에서도 4명의 후보들은 서로 미소를 주고받는 와중에도 긴장을 놓지 않았다.

식전 기념촬영 후 자리에 앉자마자 홍 후보와 문 후보는 서로 웃으며 대화를 주고받았다. 문 후보의 연설 도중 심 후보와 안 후보는 서로 고개를 끄덕이며 짧게 대화했다.

홍 후보는 기술융합 중심의 4차 산업시대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안 후보를 쳐다보며 "우리 안철수 후보님은 융합이 전공이죠? 아주 좋은 호기를 만났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 후보는 활짝 웃어 보였지만 어색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홍 후보는 "요즘 정책도 보수와 진보를 적당히 버무려서 융합으로 발표하고 있는 것 보니, 우리 안철수 후보님 전성시대가 올 것 같다"고 연설을 이어갔다. 안철수·심상정 후보를 비롯한 장내에는 웃음이 번졌다.

하지만 안 후보는 바로 뒤이은 자신의 연설에서 "아까 홍준표 후보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융합이라는 건 버무려지는 게 아니다. 합쳐지는 것이다. 전혀 개념이 다르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일침을 놓기도 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90320196800002

title : <은행 연체이자가 원금의 3배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