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천200만원 목돈 마련' 청년내일채움공제 '성과있네'

송고시간2017-04-12 12:00

시행 9개월 만에 7천505개 기업 1만3천838명 가입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중소기업에 장기 근속하는 청년의 자산 형성을 도와주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시행 9개월 만에 무려 1만3천838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에 신규 취업한 15∼34세 청년이 2년간 근속하면서 300만원을 모으면 정부가 600만원, 기업이 300만원을 같이 적립해 총 1천2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해 주는 제도다.

고용부-육군, 청년내일채움공제 활성화 MOU[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용부-육군, 청년내일채움공제 활성화 MOU[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용노동부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시범사업을 실시한 작년 7월 1일부터 본 사업을시행한 올해 3월까지 7천505개 기업의 1만3천838명의 신규 청년 근로자가 가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작년 7∼12월에는 3천375개 기업 6천678명이 참여하는 데 머물렀지만, 올들어서는 3개월 만에 이보다 많은 4천130개 기업 7천160명이 가입하는 등 눈에 띄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참여 기업들은 주로 30명 이하 제조업 사업장이었다.

무려 66.7%가 30명 이하 사업장이었다. 10명 미만 기업이 31.6%였고, 30∼99명 기업이 24.3%를 차지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41.1%로 가장 많았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15.1%, 출판·영상·통신·정보서비스업 14.3% 등의 순이다.

참여 청년들은 주로 19∼29세의 대졸 신규 취업자였다.

연령별로는 약 80%가 19∼29세였다.

학력별로는 대졸(전문대졸 포함) 취업자가 74.2%, 고졸 이하가 25.8%를 각각 차지했다.

문기섭 고용정책실장은 "청년내일채움공제가 중소기업에 2년 동안 장기근속하는 청년들의 자산형성을 지원하고, 대-중소기업 격차 해소에 기여하는 제도"라며 "현장에서 보다 많은 청년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