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귀촌 청년 50여명에 활동·정착 자금 지원한다

송고시간2017-04-12 12:00

행자부, 지역균형발전 위한 '청년희망뿌리단' 모집

귀촌 청년 50여명에 활동·정착 자금 지원한다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인구 급감으로 지역사회가 붕괴하는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청년들이 지역으로 돌아와 일자리를 갖고 정착하도록 자금 등을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행정자치부는 13일부터 5월 12일까지 '청년희망뿌리단'에 참가할 만 19세 이상 45세 이하 청년 50여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청년희망뿌리단은 행자부가 올해 마련한 '인구감소지역 신 지역균형발전방안'의 하나로 추진하는 정책이다.

우리보다 먼저 저출산·고령화와 대도시로의 인구 집중에 따라 다수의 지방자치단체가 소멸할 위기라고 진단한 일본에서 각 지역으로 청년을 보내 정주하도록 지원한 시스템을 본뜬 것이다.

청년들이 지방자치단체나 자신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지역에서 활동하면서 정착의 기회를 모색하도록 하는 것이 이 정책의 핵심이다.

9개 시도와 28개 시군은 청년희망뿌리단을 위해 창업·취업과 공공 프로젝트, 지역 자원봉사 활동 등 44개의 과제를 제안했다.

청년희망뿌리단 참가자들은 이 과제 외에 자신의 아이디어로 자유로운 과제를 제안할 수도 있다.

참가자들은 창업에 성공한 선배나 전문가에게 컨설팅을 받고,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지역 주민 등에게서 활동자금을 모금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지역에서 활동하는 데 필요한 빈집·빈점포 등 공간과 홍보비, 교통 실비, 활동비 등이 지원된다.

예를 들어 전남 곡성군은 지역 양곡창고와 빈점포를 활용한 복합예술카페를 창업할 때 인테리어 등에 필요한 창업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북 안동시에서는 청년들의 학습 공동체인 동네대학을 운영할 수 있도록 구도심 내의 유휴공간을 제공할 방침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이들은 한국지역진흥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계획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행자부는 2019년까지 300명의 청년희망뿌리단원을 배출하고, 이 가운데 60% 이상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지역 내 자금과 출향 인사, 기업 사회공헌활동자금 등이 결합한 '로컬벤처 모델'을 구축하고 예산 지원을 확대해 참가를 독려할 방침이다.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청년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인구감소,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24001900002

title : 공공기관·지자체 '단기 일자리' 5만9천개…효과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