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이탈리아 '엑소르' 이사진에서 빠져…구속 여파

송고시간2017-04-12 10:11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탈리아 '엑소르(Exor)' 사의 차기 이사진에서 배제됐다. 엑소르는 글로벌 자동차 회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FCA)의 지주회사이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엑소르는 지난 5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이사회를 열어 2016년도 회계결산을 승인하고, 이사 4명을 교체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교체 이사 중에는 이재용 부회장도 포함됐다.

엑소르는 오는 5월 30일 주주총회를 열어 주요 안건을 최종 처리할 예정이다.

엑소르의 존 엘칸 회장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용 이사 등 이사진의 현명한 조언이 오늘의 엑소르를 만드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언급했을 뿐 이 부회장의 이사직 사퇴와 관련한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2년 5월부터 엑소르의 사외이사를 맡아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출국금지 조치때문에 지난해 11월 엑소르 이사회에 불참한 데 이어 올해 2월 구속되면서 이번 이사회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엑소르의 주요 계열사인 피아트는 페라리, 마세라티 등 고급차 브랜드를 보유한 글로벌 카메이커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미국 전장기업 하만의 파트너이기도 하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엑소르 이사직 배제는 그의 구속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며 "삼성의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킹 차질이 현실화하고 있는 듯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906154500054

title : '폭우로 침수' 광주 백운광장 하수관로 정비 이달 중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