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실업률 상승세 꺾여…취업 전선 뛰어든 주부 증가

송고시간2017-04-12 10:05

대학가 취업정보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가 취업정보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경북 실업률이 하락했다.

12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 실업률은 각각 4.9%와 3.5%를 기록했다.

전달 5.0%까지 치솟았던 실업률 상승 흐름이 꺾였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대구 0.5%포인트, 경북 0.6%포인트가 떨어졌다.

고용률은 대구와 경북이 각각 58.8%와 61.5%로 전년 같은 달보다 0.7%포인트와 0.2%포인트 각각 높아졌다.

취업자는 대구 123만명, 경북 141만2천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대구는 1만8천명, 경북은 1만2천명이 늘었다.

일자리 박람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자리 박람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성경제활동 인구가 늘어나는 현상은 이어졌다.

대구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남성 경제활동인구가 1만8천명(-2.4%) 감소했지만, 여성 경제활동인구는 2만8천명(5.2%) 증가했다.

경북도 여성 경제활동인구가 4천명(0.7%) 늘었다. 남성 경제활동인구는 1천명(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통계청 관계자는 "전업주부 등이 서비스업, 도소매업 등을 중심으로 취업 전선에 뛰어드는 흐름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1213112300017

title : 한·일 고위급 원자력안전 회담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