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착제를 안약인 줄 알고'…화학제품 눈 부상 잇따라

송고시간2017-04-12 09:31

소비자원 화학제품 위해정보 분석 결과…"어린이 특히 주의"


소비자원 화학제품 위해정보 분석 결과…"어린이 특히 주의"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접착제·표백제 등 생활화학제품과 관련한 사고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어린이 사고가 잦아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2014~2016) 동안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생활화학제품 관련 위해정보 총 1천529건을 분석했더니 접착제 관련 사고가 전체의 25.5%(390건)로 가장 많았다고 12일 밝혔다.

이 중에는 접착제 뚜껑을 열 때나 사용 중에 내용물이 눈에 튀거나 눈에 넣는 안약으로 오해해 눈에 넣어 안구 손상을 입는 경우(52.8%, 206건)가 가장 많았고 뜨거운 글루건이나 접착제의 화학 성분에 화상을 입은 경우(30.0%, 117건)로 그 뒤를 이었다.

접착제 다음으로는 표백제(18.0%, 275건), 세정제(12.9%, 198건) 관련 사고가 잦았는데, 역시 안구 손상을 입은 경우(각 45.8%, 35.4%)가 가장 많았다. 음료나 의약품으로 잘못 알고 삼킨 경우(각 37.1%, 28.3%)도 있었다.

'접착제를 안약인 줄 알고'…화학제품 눈 부상 잇따라 - 1

위해정보 중 연령 확인이 가능한 1천327건을 분석했더니 10세 미만의 어린이가 30.9%(410건)로 안전사고를 가장 많이 당했다.

10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살충제 사고(130건)의 56.9%를 차지해 살충제와 관련한 안전사고가 잦았다. 대부분 집에 있는 바퀴벌레약이나 개미 살충제를 빨아 먹거나 삼켜서 발생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일반적으로 생활화학제품은 사용량과 사용법을 지키면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서 알 수 있듯이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나 인과관계를 신속하게 규명하기 어렵다는 한계도 있다"며 "생활화학제품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사전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0072800005

title : 뮤지컬 '빨래', 내일 MBC '놀면 뭐하니?' 방구석 콘서트 출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