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덤핑 관세 줄인상…철강업계, 제소 카드 꺼내나

송고시간2017-04-12 09:12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한국산 후판(6mm 이상 두꺼운 철판)에 이어 유정용(油井用) 강관에 대해서도 반덤핑 최종 판정에서 예비 판정 때보다 높은 관세를 매기면서 우리 철강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강관업체들은 대체로 두 자릿수의 높은 관세를 부과받아 수출에 차질을 빚게 되자 이번 판정 결과를 분석한 후 필요하면 미국 국제무역법원(CIT) 제소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미국 상무부는 12일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1차연도 연례재심 반덤핑 최종판정에서 최대 24.92%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예비 판정에서 2014년 7월 원심의 관세율을 인하하기로 하면서 최종판정에 대한 기대가 커졌었지만, 정작 뚜껑을 열어보니 대부분 업체가 인상되는 결과가 나왔다.

결국 예비 판정 때 내려갔던 반덤핑 관세율이 다시 원심 수준으로 복귀한 셈이 됐다.

업체별로 보면 넥스틸은 8.04%에서 24.92%, 현대제철[004020]은 5.92%에서 13.84%로 올랐다. 세아제강만 3.80%에서 2.76%로 소폭 떨어져 한숨을 돌리게 됐다.

이번 판정의 주요 조사 대상은 넥스틸과 세아제강이었고, 현대제철을 비롯한 나머지 업체는 평균치를 부과받았다.

다만 피터 나바로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NTC) 위원장이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반덤핑 관세를 36%로 올려달라고 주문한 점을 고려하면 최악의 결과는 피한 셈이다.

유정용 강관
유정용 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관업계는 일단 반덤핑 관세율이 올라간 원인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보호무역주의를 주창하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수입규제 조사 강도와 판정 수준은 강화되는 추세다.

미국 상무부 국제무역청(ITA)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포스코[005490]의 후판에 반덤핑 관세와 상계관세 모두 11.7%를 부과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예비 판정의 거의 2배에 이르는 관세율이다.

유정용 강관도 이런 분위기 속에서 관세율이 높게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업체별로는 희비가 엇갈린 만큼 일단 원인을 파악하는 게 급선무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넥스틸이 높은 관세를 부과받은 이유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 있다"며 "원인 파악을 하고 난 뒤 필요하면 CIT, 국제무역기구(WTO) 제소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두 자릿수 관세율을 부과받으면서 수출에도 타격이 예상된다"며 "이에 대한 방안도 찾아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칼날을 피해간 세아제강[003030] 관계자는 "고관세 위험에서 당분간 자유로워진 만큼 북미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가 기대된다"며 "계속 근본적인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고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견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26081400030

title : 다이어트 벨트 '루미다이어트' 美할리우드 시상식 공식벨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