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흠집 렌터카 주고 '수리비 덤터기'…1억 챙긴 일당 적발

송고시간2017-04-12 10:00


흠집 렌터카 주고 '수리비 덤터기'…1억 챙긴 일당 적발

[현장영상] 흠집 렌터카 주고 '수리비 덤터기…1억 챙긴 일당

흠집투성이 렌터카를 빌려주고 반납할 땐 이를 트집 잡아 수리비를 덤터기 씌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사회초년생이나 여성 고객들이 주된 범행대상이었는데요. [현장영상]으로 보시죠. <영상제공 : 수원서부경찰서> <편집 : 강민석>

흠집 렌터카 주고 '수리비 덤터기'
흠집 렌터카 주고 '수리비 덤터기'

(수원=연합뉴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흠집투성이 렌터카를 빌려주고 반납할 때 흠집을 트집 잡아 수리비를 덤터기 씌운 혐의로 렌터카 업체 사장 김모(2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직원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 일당이 여성 피해자들이 반납한 렌터카 하단을 랜턴으로 비춰가며 살펴보는 동영상 캡처. 2017.4.12 [수원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흠집투성이 렌터카를 빌려주고 반납할 때 흠집을 트집 잡아 수리비를 덤터기 씌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렌터카 업체 사장 김모(2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직원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수원시 구운동에서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면서 직원들과 짜고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원래 흠집이 나 있던 렌터카를 빌려주고 돌려받을 때는 새로 생긴 흠집이라고 윽박질러 렌터카를 빌린 220명에게서 10만∼300만원까지 모두 1억200만원을 수리비 명목으로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손님들이 렌터카를 빌릴 때 차량 상태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점을 노리고 범행했다. 일부 차량 상태를 촬영하는 손님에게는 범퍼 아래 등 촬영하기 어려운 곳의 흠집을 트집 잡거나 반납확인서 작성을 핑계로 사무실로 유인한 사이 차량에 흠집을 내놓고 수리비를 요구했다.

또 주로 여성이나 사회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범행하고 수리비를 내지 않을 경우 문신을 보여주거나 민사소송을 진행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 렌터카 업체 거래장부와 CCTV 등을 분석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예방을 위해 렌터카를 빌릴 때는 차량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수리비를 보상해주는 자차보험에 가입한 뒤 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01083700004

title : '대리기사 폭행' 김현 의원 선고 이달 15일로 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