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식용 목적 개·고양이 도살 금지…"아시아서 처음"

송고시간2017-04-12 09:49

개와 고양이
개와 고양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대만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개·고양이 고기를 전면 금지한다.

영국 BBC 방송 등은 11일(현지시간) 대만 입법원(의회)이 개나 고양이를 식용 목적으로 도살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개나 고양이 고기를사고 팔거나 보관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이 법을 위반하면 5만∼25만 대만달러(약 187만∼936만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며 이름과 얼굴도 대중에 공개된다.

또한 법안은 개나 고양이를 줄에 묶어 차나 오토바이로 끌고가는 등의 잔혹 행위를 금지하고, 위반 시 5만∼200만 대만달러(약 187만∼7천490만원)의 벌금을 물리거나 징역 2년에 처하도록 했다.

이 같은 조처는 대만의 동물보호법을 개정·보완하면서 도입됐다.

법안은 내각과 총통부의 서명을 남겨두고 있으며, 이달 말까지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방송은 이 같은 법안이 마련된 것은 아시아 국가에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법안은 동물 학대 영상으로 들끓은 비난 여론에 힘입어 개정됐다.

대만에서는 지난해 군인들이 개를 잔혹하게 때린 뒤 목을 매달아 숨지게 하고는 주검을 바다에 던지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퍼져 많은 이의 공분을 샀다.

앞서 대만은 2001년에도 개나 고양이 고기를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대만은 한때 개고기를 많이 섭취했으나 최근에는 개를 식용보다는 애완용으로 여기는 추세다.

지난해 취임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역시 동물 애호가로 잘 알려졌다.

그는 샹샹(想想)과 아차이(阿才)라는 이름을 가진 고양이 두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지난해 '은퇴한' 맹도견 세 마리를 '퍼스트 패밀리' 명단에 추가했다.

차이잉원 총통과 고양이
차이잉원 총통과 고양이

[출처 : 페이스북]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12004600009

title : 우간다군 "악명 높은 LRA 반군 고위 지도자 신병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