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마트폰 배터리 최대 45% 절감' 기술, KT 전국망에 첫 적용(종합)

송고시간2017-04-12 11:27

망 접속 최적화해 배터리 절감…갤S8 사용 시간 최대 4시간 늘어

KT "통신 품질 차이 없어"…전국 상용화는 국내 최초

KT, 배터리 절감기술 전국 상용
KT, 배터리 절감기술 전국 상용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2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모델들이 KT가 새롭게 선보이는 휴대전화 배터리 절감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배터리 사용량을 줄이는 네트워크 기술을 이달 1일부터 국내 최초로 LTE 전국망에 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KT의 LTE 가입자라면 별도의 업데이트를 하거나 단말을 바꾸지 않아도 이 기술이 이미 적용되고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이날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망 접속 최적화를 이용한 배터리 절감 기술(Connected mode Discontinuous Reception, 이하 C-DRX)을 공개했다.

이 기술은 데이터 연결 상태에서 스마트폰의 통신 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해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준다.

기존 환경에서는 데이터를 쓰면 스마트폰 모뎀과 통신사 기지국 간 통신이 쉬지 않고 이뤄져 배터리를 많이 소모했지만, 새로운 기술을 이용하면 주고받는 데이터가 없을 때는 네트워크 접속이 최소화돼 배터리 소모량이 감소한다.

고급 세단 차량에 적용되는 ISG(Idle Stop&Go) 방식, 즉 정차 시 불필요한 엔진 구동을 멈춰 연료 소모를 줄이는 원리와 비슷하다.

'스마트폰 배터리 최대 45% 절감' 기술, KT 전국망에 첫 적용(종합) - 1

단, 배터리가 절감되는 정도는 스마트폰 모델, 무선 환경, 설치된 애플리케이션 수 등에 따라 차이가 있다.

KT에 따르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8 모델로 시험한 결과 배터리 절감 기술을 적용하면 사용 시간이 기존보다 3시간 13분∼4시간 27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일한 환경에서 유튜브의 동영상을 실시간 재생한 경우 기술 적용 전에는 배터리 완전 방전까지 9시간 57분∼10시간 36분이 걸렸지만, C-DRX를 적용한 후에는 14시간 13분∼14시간 24분으로 늘어났다. 최대 45%가 늘어난 셈이다.

갤럭시S7 엣지의 경우 사용 시간이 30∼43% 늘어났다.

KT는 다른 단말기에서도 이용 시간이 평균 35∼40% 늘어나는 효과가 있었다고 전했다.

C-DRX는 글로벌 LTE 표준기관인 3GPP가 2011년 제정한 표준기술로 이미 다수의 글로벌 통신사들이 사용하고 있다.

SK텔레콤[017670]도 지난해 수도권 지역에 해당 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점진적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역시 C-DRX 솔루션 개발을 수년 전 마무리해 언제라도 상용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품질 관리 차원에서 현재는 활용하지 않고 있지만 필요성이 높다고 판단하면 상용화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기술은 단순히 적용할 경우 서비스 품질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KT는 지난 2년간 꾸준한 연구를 통해 최적의 통신 주기를 찾아내 소비자가 품질 저하를 거의 느끼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KT는 114개 단말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C-DRX 적용 초반 데이터 손실률이 0.14%였지만, 제조사와 소프트웨어 개선 과정을 통해 지난해 말 0.06% 이하로 낮췄다고 밝혔다. 이는 기술 적용 전 평균 데이터 손실률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후 석 달 동안의 최적화 작업을 거쳐 이달부터 전국으로 상용화했다.

KT 강국현 마케팅부문장은 "고객의 눈높이를 충족시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경쟁사도 해당 기술을 보유했다고 하지만, 기술 구현을 위한 노력의 차이가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강 부문장은 "최근 3년간 1인당 LTE 데이터 트래픽이 260% 급증한 상황에서 배터리 절감 기술이 스마트폰을 더 오래 이용하고 싶은 고객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사람을 생각하는, 따뜻한 혁신기술로 차별화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