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델타항공과 협력으로 실적개선 기대"

송고시간2017-04-12 08:36

동부증권, 목표주가 3만3천원에서 3만6천원으로 올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동부증권은 대한항공[003490]이 1분기 영업이익은 감소하겠으나 하반기 장거리 노선 확대와 조인트벤처(JV) 설립을 통한 델타항공과의 협력으로 중장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12일 목표주가를 3만3천원에서 3만6천원으로 올렸다.

노상원 동부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42% 감소한 1천875억원, 매출액은 1.6% 증가한 2조9천115억원을 예상한다. 작년 1분기보다 50% 가까이 오른 유가 문에 영업이익 감소는 불가피하나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순이익은 흑자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 연구원은 "공급 감소에도 국제선 수송여객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탑승률은 상승한 것으로 추정하며 화물 수송량 증가세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의 자국민 한국 여행 규제로 중국노선은 감소했으나 일본·동남아 지역 노선으로 대체해 여객 감소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하반기에는 장거리노선 증편과 화물 수송량 증가세 지속으로 매출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장거리노선 확대와 화물수송 증가는 저가항공사와의 경쟁에서 벗어난 영역으로 대형항공사로서의 차별성이 두드러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노 연구원은 "특히 델타항공과의 JV 설립은 장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으로 연결될 것으로 예상한다. 유가와 원/달러 환율 변동 폭 축소로 유류비 증가와 재무건전성에 대한 우려도 완화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