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과제 표절 의혹' 청소년 게임 대상작 수상 취소

송고시간2017-04-12 09:35

교수 학부모가 과제 입수해 자녀에게 제공…"아이디어 차용 문제 확인"


교수 학부모가 과제 입수해 자녀에게 제공…"아이디어 차용 문제 확인"

게임 행사 현장(자료)
게임 행사 현장(자료)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지난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게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중고생팀의 작품이 서울대 수업 과제 작품을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결국 수상이 취소됐다.

수상 학생 3명 중 1명의 아버지인 현직 대학교수가 이번 사건에 직접 관련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6 글로벌 인디게임 제작 경진대회'를 주최했던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게임개발자협회는 작년 중고생 기획부문 대상작 '스타라이트'가 2014년 서울대 강의 과제로 제출됐던 게임 '스타더스트'의 "아이디어를 차용한 문제가 확인돼" 수상을 취소한다고 12일 밝혔다.

한콘진과 개발자협회는 스타라이트가 표절작인지 여부는 사법기관의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직접적인 표절 판정은 회피했다.

스타라이트를 출품한 청소년 개발팀 '팀이맥'은 작년에 팀원의 아버지인 아주대 A교수가 제공한 스타더스트 파일을 접하고 이 게임의 콘셉트·디자인·플레이 구조 등을 스타라이트 개발에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A교수는 2014년 1학기 서울대의 정보문화학 전공 수업인 '게임의 이해'에 외부 평가자(리뷰어)로 참석했다가 이 수업을 수강한 학생들이 만든 스타더스트를 참고 자료로 복사해 갔다.

팀이맥은 작년 12월 '스타라이트'로 상을 받은 후 지난달 말 이 작품을 안드로이드폰용 게임으로 출시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개발비 펀딩을 시작했다.

이를 계기로 원작인 스타더스트를 만든 서울대생들이 뒤늦게 스타라이트의 존재를 알게 된 후 인터넷에 2014년 당시 개발 화면 등을 공개하면서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팀이맥은 이에 따라 온라인 개발비 펀딩 시도를 중단했다.

게임 연구자인 A교수는 2015년부터 아들 형제가 포함된 팀이맥을 지도해 각종 게임 개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디게임은 개인이나 소형 개발사가 만드는 비주류 게임으로, 창의성, 예술성, 공익성을 강조하는 특성 덕에 사회 각계의 관심이 커지는 추세다.

스타라이트는 마음의 병으로 온몸이 검어진 소녀를 구하는 모험을 담은 작품으로, 청소년 우울 문제를 참신하게 조명한 점이 호평을 받아 수상이 결정됐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520035000008

title : "삼성전자 주가 하락…이유 있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