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신증권 "세아제강 낮은 반덤핑 세율로 美수출 증가"

송고시간2017-04-12 08:21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대신증권은 12일 세아제강이 미국 상무부 한국산 유정용강관 연례재심에서 예비판정보다 낮은 반덤핑 세율을 확정받은 데 대해 "대미 수출 경쟁력 향상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11일(미국시간) 확정된 유정용강관 반덤핑 세율은 세아제강 2.76%, 현대제철 13.84%, 넥스틸 24.92%로 작년 10월 예비판정 당시 3.80%, 5.92%, 7.04%에서 세아제강만 세율이 낮아지고 다른 회사들은 세율이 높아졌다.

이종형 연구원은 "세아제강의 관세율이 낮아져 향후 대미 수출경쟁력 향상이 예상된다"며 "반덤핑 관세율 상향 우려로 최근 부진했던 주가도 양호한 결과에 힘입어 반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넥스틸의 경우 2014년 7월의 원심(9.89%)보다 오히려 상승해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지만 현대제철은 원심(15.75%)과 비슷한 수준으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세아제강이 전날 판재사업부 물적분할 계획을 밝힌 데 대해 "분할 후 존속법인인 세아제강이 비상장 신설 회사의 지분 100%를 소유하는 단순·물적 분할로 기존 세아제강 주주에는 변동이 없다"고 설명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30027600004

title : 서울시, 양재에 '빅데이터캠퍼스' 분원 개설…데이터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