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근대건조물 청자빌딩 복합문화센터로 재탄생

송고시간2017-04-12 07:56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의 근대건축문화자산인 중구 동광동 청자빌딩이 원형을 살려 생활문화센터로 만드는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간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청자빌딩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살리고 원도심 생활문화 거점 공간으로 조성해 시민들의 품에 되돌려 주기 위해 리모델링 공사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청자빌딩은 지상 1층 규모의 옛 한성은행 부산지점 건물로 1918년 건립됐다.

근대기 금융도시 부산을 알리는 역사 문화적 가치가 높은 근대 건조물로, 1964년 지상 2∼3층을 증축해 현재 규모(건물면적 652.46㎡)를 갖췄다.

2015년 매각돼 철거 위기에 놓였으나 부산시가 근대 건조물의 보존과 관리를 위해 같은해 10월 18억5천만원을 들여 청자빌딩을 매입했다.

이어 2016년 원형복원 및 활용 등을 위한 조사진단 용역을 실시하고 구조안전진단을 거쳐 실시설계를 완료했다.

청자빌딩은 공연, 상영, 전시, 강연, 프리마켓, 동아리 활동, 커뮤니티 공간 등 다목적 생활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리모델링 사업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활문화조성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12억5천만원으로 추진한다.

부산시는 구조보수 보강 등 추가공사비를 확보해 올해 안으로 리모델링 공사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 개관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청자빌딩뿐 아니라 역사 문화적 가치가 있는 근대 건조물의 보존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자빌딩이 생활문화공간으로 재개장하면 주변의 40계단, 근대역사관 등 문화자산과 연계해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91205029000003

title : 올해도 석유제품 수출 3억배럴 돌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