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월 취업자 46만6천명 늘어…1년3개월 만에 증가 폭 최대(2보)

송고시간2017-04-12 08:04

제조업 취업자 9개월째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이대희 김수현 기자 = 지난달 취업자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제조업 취업자 수는 9개월째 내리막길을 걸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26만7천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6만6천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12월∼올해 1월 20만명 대로 떨어졌다가 2월 37만1천명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는 49만5천명 늘어난 2015년 12월 이후 최대다.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도매 및 소매업(전년 대비 11만6천명↑), 건설업(16만4천명↑) 영향이 컸다.

그러나 제조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8만3천명 줄며 지난해 7월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고용률은 60.2%로 0.6%포인트 상승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 15∼64세 고용률은 66.1%로 1.0%포인트 상승했다.

실업률은 4.2%로 0.1%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1.3%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줄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줄고 건설, 도소매업이 좋아지며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며 "건설 수주, 건설 기성 등 경기지표가 좋게 나오면서 취업자 수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아르바이트하면서 다른 직장을 구하는 취업 준비자와 입사시험 준비자 등 사실상 실업자를 고려한 체감 실업률(고용보조지표 3)은 11.5%로 0.2%포인트 감소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151223025200353

title : 이태원 글램 라운지, '드림걸즈' 해외 싱어의 내한 퍼포먼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