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우병우 영장기각 허탈…검찰 '봐주기' 수사했나"

송고시간2017-04-12 07:36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12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법원의 결정에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대선 선대위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법률기술자인 우 전 수석이 또 한 차례 검찰의 창을 피해갔다"며 "오늘의 총체적 국가위기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기 바랐던 국민들은 안타깝고 허탈한 심정일 것"이라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유독 우 전 수석에게만 무딘 창을 쓰는 것이냐"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와 기소, 꼼꼼한 공소유지를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사법부는 엄격하고 신속한 재판을 통해 사법정의를 실현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대표 역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꾸라지(법+미꾸라지)' 우병우가 또 법꾸라지가 됐다"며 "실력이 뛰어난 검찰의 봐주기 수사냐"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우병우 영장기각 허탈…검찰 '봐주기' 수사했나" - 1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312043800062

title : 원주 종축장 터 1천억 들여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