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애플 따돌리고 스마트폰 세계 1위 탈환

삼성 1분기 생산량 점유율 26.1%…트렌드포스 보고서
"아이폰8 대기 수요로 갤S8 판매 제한적" 전망
[그래픽] 삼성전자, 애플 따돌리고 스마트폰 세계 1위 탈환
[그래픽] 삼성전자, 애플 따돌리고 스마트폰 세계 1위 탈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생산량 1위 자리를 탈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가 12일 밝혔다.

트렌드포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1분기 삼성전자가 26.1%의 점유율(생산량 기준)을 기록해 16.9%에 그친 애플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생산량은 약 8천14만대로, 직전 분기보다 8.4% 증가했다. 점유율도 7.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점유율 20.3%인 애플이 1위였다. 당시 갤럭시노트7를 단종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8.5%로 2위였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이후 소비자 신뢰를 아직 회복하지 못해 1분기 프리미엄폰 부문에서 부진했으나 갤럭시J 시리즈 등 중저가폰 덕분에 점유율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트렌드포스는 그러나 삼성전자가 2분기에 내놓은 갤럭시S8의 판매량에 대해서는
"애플 아이폰 신제품의 대기 수요로 판매 실적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생산량은 3억700만대 규모로, 전 분기보다 23% 줄었다. 중국 브랜드의 생산량이 기대에 못 미친 영향이 가장 컸다고 트렌드포스는 분석했다.

트렌드포스는 "삼성, LG, 화웨이 등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했으나,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수요가 약할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3분기에 출시될 애플 아이폰 10주년 제품을 기다리기 때문"이라고 거듭 언급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2 0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