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침> 뉴욕증시 지정학적 우려 부각에 약세…다우 0.03% 하락 마감

송고시간2017-04-12 05:46

<<한국시간으로 12일 오전 5시26분 송고된 '뉴욕증시 지정학적 우려 부각에 약세…다우 0.03% 하락 마감' 제하 기사의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로 바로 잡습니다>>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지정학적 우려가 부각된 영향으로 하락헸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72포인트(0.03%) 하락한 20,651.3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38포인트(0.14%) 낮은 2,353.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16포인트(0.24%) 내린 5,866.7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지정학적 우려가 커지며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규제 완화에 대해 언급한 것은 증시 하락폭을 제한한 요인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업 경영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드-프랭크법 규제를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장중 금융주가 하락폭을 축소하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소재, 기술, 유틸리티가 내렸고 산업과 부동산, 통신은 올랐다. 업종별 등락폭은 1% 미만이었다.

시장은 이번주 후반 예정된 대형 은행들의 실적을 기다리며 대외 정치 상황과 경제지표 등을 주목했다.

백악관은 전일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다시 사용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적인 공격을 승인할 수 있다고 밝힌 데다 북한도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며 세계 지정학적 긴장이 높아졌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조적이었다.

지난 3월 미국 소기업들의 경기 낙관도는 하락했다.

전미자영업연맹(NFIB)은 3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전월 105.3에서 104.7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104.5였다.

소기업들은 숙련된 직원을 뽑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소기업 고용은 미 전체 고용의 약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많은 경제학자는 소기업 신뢰지수에서 전반적인 경제의 고용과 임금, 기업 투자, 내수 동향 추세에 대한 실마리를 찾는다.

미 노동부는 지난 2월 미국의 채용공고(job openings)가 전달에서 2.1% 오른 574만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월 고용 숫자는 531만명으로 전월보다 2% 감소했다.

2월 고용률은 전월 3.7%에서 소폭 낮은 3.6%를 보였다.

고용률은 2009년 중반부터 2015년까지 상승했으나 2015년 12월에 처음으로 3.8%를 찍은 후 소폭 떨어졌다.

채용과 이직 설문조사(JOLTS)는 노동부의 비농업부문 고용보다 한 달 늦게 나오지만, 노동시장이 활황인지 침체인지 등에 관한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이날 연설에 나선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3~4번의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며 올해 말 자산 축소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의 보유 자산을 훨씬 낮은 수준으로 줄이기를 원한다며 자산을 절반으로 줄이는 데만 수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할인쿠폰 등을 제공하는 회사인 리테일미낫(RetailMeNot)의 주가는 인수·합병(M&A) 기대에 48% 급등했다.

이 회사 주가는 마케팅 서비스 회사인 할랜드 클라크가 인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큰 폭으로 올랐다.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 논란이 됐던 유나이티드 항공 지주회사인 유나이티드 콘티넨털 홀딩스의 주가는 1.1% 하락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정원을 초과해 항공권을 판매한 비행기에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는 영상이 공개돼 비난의 대상이 됐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지정학적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커지고 있다며 기업들의 실적발표가 본격화하기 전까지 투자자들은 적극적인 거래에 나서지 않으리라고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과 7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59.1%와 57.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76% 오른 15.14를 기록했다.

es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426169000004

title : 정신질환자 '심신미약 감형' 비판여론…왜 감형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