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당국 "도르트문트 축구팀 버스 폭발, 테러징후는 없어"

송고시간2017-04-12 05:36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축구팀 버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축구팀 버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르트문트 d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저녁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발생한 프로축구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팀 버스 폭발 사건에 '조직적인 테러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고 독일 당국이 밝혔다.

독일 보안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 조사로는 그런 종류(테러)로 볼 만한 요소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독일 경찰은 그러나 버스 폭발에 '심각한 종류의 폭발물'이 사용됐다고 전했다.

도르트문트는 이날 홈 구장에서 AS모나코(프랑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버스 폭발 사건으로 경기가 연기됐다.

이날 폭발은 팀 버스가 호텔을 떠나 경기장으로 가려는 순간 3차례 일어났고, 버스 유리창이 깨졌다. 폭발로 스페인 국가대표인 수비수 마르크 바르트라(26)가 팔과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도르트문트 구단 측은 호텔에 폭발물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도르트문트 골키퍼인 로만 부에르키는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유리가 날아갔다"며 "맨 뒷줄에 앉아있었고 옆에 바르트라가 있었다. 우리 모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창문 깨진 도르트문트 축구팀 버스
창문 깨진 도르트문트 축구팀 버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227107651071

title : 사망자 속출하는데…트럼프 독감환자 흉내에 웃음바다 된 회견(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