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승객 끌어내린 유나이티드항공, 흠씬 두들겨맞은 뒤 '사과'

송고시간2017-04-12 05:28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려 물의를 빚었던 미국의 유나이티드 항공이 언론, 네티즌, 투자자 등으로부터 흠씬 두들겨맞은 뒤 결국 사과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최고경영자인 오스카 무노즈는 지난 9일(현지시간) 밤 시카고 오헤어 공항을 출발해 켄터키 주 루이빌로 향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항공 3411편에서 벌어진 승객 끌어내기 소동과 관련해 11일 머리를 숙였다.

그는 직원에게 보낸 글에서 "강제로 끌어내려진 승객에게 깊이 사과한다. 어떤 승객도 이렇게 잘못 대우받아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가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바로 잡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잘못을 바로잡아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다"면서 "회사의 방침 등에 대해 재검토한 뒤 4월 30일까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승객의 잘못으로 치부하면서 항공사 직원의 잘못이 없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던 데서 완전히 꼬리를 내린 것이다.

그는 전날 직원에게 보낸 글에서는 승무원들이 규정을 따랐다면서 앞으로도 더 과감하게 행동할 것을 권한다고 밝혀 폭력 행위를 더 조장하는 듯한 느낌을 줬고 이는 더 큰 공분으로 이어졌다.

무노즈 CEO가 사과한 것은 유나이티드항공이 뭇매를 맞은 뒤였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의 주요 언론은 승객 끌어내리기를 11일자 1면에 나란히 게재하면서 항공사 측의 잘못된 대응을 질타했다.

또 소셜미디어에서는 유나이티드항공을 조롱하는 해시태그 달기가 진행됐다.

백악관도 우려를 표명했다. 숀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질문을 받고 "불행한 사건이다. 동영상에서 드러난 그 일 처리 과정은 명백히 우려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주가가 급락하는 것으로 주식시장에서도 혼쭐이 났다. 이날 유나이티드항공 모회사인 유나이티드 컨티넨탈 홀딩스의 주가는 1.13% 하락 마감했다.

강제로 끌어내려진 승객은 켄터키 주의 의사로 확인됐다. 그는 끌려나오는 과정에서도 환자 진료 때문에 내릴 수 없다는 입장을 이야기했다.

AP통신은 이 승객이 10여 년 전에 자신과 성적으로 관련된 사람에게 마약을 처방한 것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마약을 부정하게 획득한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승객의 의사 면허는 2015년에 회복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과는 기내에서 당한 일과는 직접 관련이 없지만 네티즌들은 이 전과에 주목했다.

4월 9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질질 끌려가는 승객. 이 승객은 오버부킹 때문에 내려야 하는 승객으로 찍혔으나 내리지 않다가 당국자들에게 끌려나가고 있다.[트위터 캡처]

4월 9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질질 끌려가는 승객. 이 승객은 오버부킹 때문에 내려야 하는 승객으로 찍혔으나 내리지 않다가 당국자들에게 끌려나가고 있다.[트위터 캡처]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03172600005

title : 소설가 윤고은 "버려진 것들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