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원유 감산 연장 기대에 상승…WTI 0.6%↑

송고시간2017-04-12 04:08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1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원유 감산이 연장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져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32센트(0.6%) 오른 배럴당 53.4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20센트(0.4%) 높은 배럴당 56.18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원유가격은 미국에서 재고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에 하락 압력을 받았다.

미국 정부의 공식 주간 재고 발표를 하루 앞둔 가운데 로이터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주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게 이유였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원유 감산 연장을 희망한다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들에게 이야기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반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다음 달 열리는 OPEC 회의에서 감산 기한을 6개월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OPEC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이 같은 입장은 6월까지인 감산 기한이 연말까지 연장될 가능성을 키웠다.

금값도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0.30달러(1.6%) 뛴 온스당 1,274.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시리아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 동북아지역에서의 긴장 고조, 2주 앞으로 다가온 프랑스 대통령선거의 불확실성 등이 안전자산인 금의 가격을 작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밀어 올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미국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ONLY/NO SALES

미국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ONLY/NO SALES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