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시 부동자금 107조원…올들어 1천400억원 늘어

송고시간2017-04-12 06:00

대북 리스크로 관망세 더 이어질 듯

코스피, '한반도 긴장' 경계감에 하락 (PG)
코스피, '한반도 긴장' 경계감에 하락 (PG)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들어 코스피의 박스권 돌파 기대감이 형성되기도 했지만, 증시 주변을 맴도는 자금은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실적과 수출 기대감 고조에도 내수 부진과 미국 금리 인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정책 등에 대한 불확실성이 그만큼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4월 북폭설'로 대북 리스크가 고조되며 증시 주변 자금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증시 주변 자금은 107조2천4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 1천400억원 정도 늘어난 것이다.

투자자 예탁금 21조8천억원을 비롯해 파생상품거래 예수금 7조6천억원, 환매조건부채권(RP) 70조5천억원, 위탁매매 미수금 1천201억원, 신용융자 잔고 7조2천억원, 신용대주 잔고 69억원을 합한 것이다.

증시 주변 자금은 10여년 전인 2006년 말 33조9천억원에서 꾸준히 늘어 2015년 말(105조7천억원) 100조원을 넘었다. 지난해 말에는 107조1천억원으로 계속 증가했다. 올해도 증가세는 멈추지 않았다.

◇ 증시 주변 자금 추이 (단위: 억원)

연도2006년2012년2013년2014년2015년2016년2017년
3월
투자자예탁금84,488170,749139,004161,413209,173217,600217,882
파생상품거래예수금46,81077,42073,43572,00464,92071,02976,061
RP194,192623,390695,656700,127715,667713,385704,747
위탁매매미수금8,8701,2089331,2021,4971,2311,201
신용융자잔고4,97738,80541,91850,77065,23767,73772,454
신용대주잔고13327260931725769
합계339,353911,902951,207985,6121,056,6671,071,0421,072,414

이 자금은 말 그대로 증시 주변을 맴도는 부동자금 성격이 짙다.

아직 주식에 투자하기에는 확신이 서지 않아 증시 주변만 맴돌며 기회를 보는 것이다.

올해 주식 거래대금은 아직 크게 늘지 못하고 있는 것에서도 이는 증명된다.

올해 유가증권시장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1월 4조1천117억원, 2월 4조4천840억원, 3월 5조256억원 등이다. 그나마 지난달 거래대금이 5조원 선을 넘었다.

지난 2015년 한해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5조3천51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여전히 적다. 이 금액은 지난해 4조5천억원 선으로 급감했다.

코스닥시장 하루평균 거래대금도 올해 1월 2조8천85억원, 2월 2조8천114억원, 3월 3조323억원 등에 그치고 있다.

코스닥시장의 2015년 한해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3조5천억원선이고 지난해에도 3조4천억원 수준이었다.

지난달 삼성전자가 사상 최고가 행진을 거듭하며 코스피가 상승해 일시적으로 관심을 끌었지만, 아직 투자자들이 섣불리 뛰어들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의 항공모함 칼빈슨호 배치와 북한의 6차 핵 실험 가능성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져 투자자들의 관망은 더 이어질 전망이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지난 3일부터 7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서 4천877억원의 순매도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의 순매도에 코스피는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어 투자자들은 더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현재 다른 투자 대안을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이 금리 인상을 하긴 했지만, 아직 국내 기준금리는 동결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1%대의 은행 예금 금리는 매력적이지 않다.

또 향후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 부채 부담과 부동산 가격 하락 우려도 부동산도 대체투자 대상이 되진 못하고 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128055900005

title : '무겁고 복잡한 것은 싫다'…SNS시·라이트노벨 열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