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사 새 회계기준 대비 너도나도 자본확충

송고시간2017-04-12 07:01

배당금 감축, 유상증자, 자본인정 채권 발행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보험회사들이 올해에도 자본을 끌어모으는 데 열성을 보이고 있다. 주주들에게 줄 배당금을 줄이고, 대주주로부터 유상증자를 받고, 신종자본증권이나 후순위채권을 발행해 돈을 조달하고 있다.

이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의 도입을 앞두고 선제로 대응하기 위한 조처로 풀이된다. IFRS17이 적용되는 2021년에 현재와 같은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려면 더 많은 자본이 필요해지기 때문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생명보험사들은 줄줄이 배당금 규모를 예년보다 줄였다.

삼성생명[032830]은 지난해 1주당 1천800원을 배당했으나 올해 1주당 1천200원으로 낮췄다. 총 배당규모는 3천328억원에서 2천155억원으로 1천173억원 감소했다.

한화생명[088350]은 작년에 주주들에게 1천352억원(1주당 180원)을 나눠줬으나 올해는 배당규모를 601억원(1주당 80원)으로 절반 이상 감축했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대비 257억원을 줄인 768억원을 배당했다. 농협생명은 아예 올해 배당 자체를 하지 않았다. 2012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해에는 850억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했다.

이는 IFRS17과 그에 따른 새로운 지급여력비율(RBC) 제도에 대비한 조처다. 새로운 제도에서는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과거 고금리 확정형 상품을 많이 판매한 보험사를 중심으로 부채가 많이 늘어난다.

따라서 보험회사가 RBC 비율을 관리하려면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 보험회사가 배당금을 줄여 자본을 늘리려는 이유다.

고금리 확정형 상품은 주로 생보사들이 팔았기에 자본 확충 노력은 생명보험업계에서 주로 진행되고 있기도 하다.

보험(CG)
보험(CG)

[연합뉴스TV 제공]

동양생명[082640]은 중국의 안방그룹이라는 든든한 대주주를 둔 덕분에 지난달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자본을 5천283억원 늘렸다. 이에 따라 지급여력비율(RBC)은 기존 182.0%에서 234.5%로 52.5%포인트 개선됐다.

신종자본증권이나 후순위채를 발행하는 보험회사도 많다.

신종자본증권은 주식과 채권의 성격을 가진 금융상품이다. 채권처럼 금리가 있지만 만기가 없어 상환부담이 없다. 재무제표상 자본으로 인정돼 자본을 늘리고 지급여력비율(RBC)을 올릴 수 있는 수단이다.

후순위채권은 말 그대로 파산 때 다른 채권에 비해 나중에 변제받는 채권이다. 자기자본의 50%에 해당하는 액수까지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달 신종자본증권으로 350억원, 후순위채권으로 150억원 등 모두 500억원의 자본을 마련했다.

올해 들어 대형 생보사 중 처음으로 한화생명이 이달 초 5천억 규모로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한화생명은 이번 자본 확충으로 RBC 비율이 10%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GB생명은 지난주에 후순위채권으로 150억원을 모았고, 하나생명은 지난주에 후순위채권 300억원어치를 발행한 데 이어 다음주에도 200억원 추가로 발행하기로 했다.

농협생명은 2분기 중으로 후순위채권 3천억원을 발행할 예정이다.

손해보험회사 가운데에서 현대해상[001450]이 2분기에 후순위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나 정확한 발행 규모를 아직 확정 짓지는 못했다. 동부화재[005830]도 후순위채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생명보험협회 관계자는 "5월에 IFRS17 기준서가 나오면 IFRS17 시행에 따른 필요 자본의 양을 정확하게 알 수 있게 돼 그때부터는 총 자본량을 늘리려는 보험회사의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IIS20110412000100365

title : 스폰서 검사.그랜저 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