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두산 호랑이' 2∼3마리 백두대간수목원에 또 방사한다

송고시간2017-04-12 06:00

암컷 포함해 이르면 6∼7월께 이송…현재 건강검진 진행 중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백두산 호랑이 2∼3마리가 이르면 오는 6∼7월 경북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 '호랑이 숲'에 추가로 옮겨 방사된다.

서울대공원의 백두산 호랑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대공원의 백두산 호랑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1월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과 대전 오월드의 백두산 호랑이 수컷 2마리를 백두대간 수목원으로 이송한 데 이어 서울대공원이 보유한 백두산 호랑이 2∼3마리를 추가로 백두대간 수목원으로 옮기기로 하고 현재 정밀 건강검진을 벌이고 있다.

1월에 옮겨진 호랑이는 모두 수컷으로, 이 중 대전 오월드에서 이송된 1마리는 이송 9일 만에 만성신부전에 의한 요독증으로 폐사했다.

폐사한 백두산 호랑이 '금강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폐사한 백두산 호랑이 '금강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산림청은 혈액검사와 육안 진단, 전문가 소견 등 철저한 건강검진을 거쳐 건강한 호랑이를 골라내 이송할 방침이다.

추가로 옮겨질 호랑이는 암컷이 포함될 예정이며, 암·수 개체 수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산림청 관계자는 "2월에 백두산 호랑이 1마리가 만성 질병을 보유한 상태로 이송됐다가 폐사한 만큼 이번에는 건강검진을 철저히 해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이라며 "당초 4월 중 추가로 호랑이를 옮길 계획이었지만 건강검진에 충분한 시간을 들여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오면 이송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호랑이의 예민한 성질을 고려해 추가 이송작업 때도 수의사와 사육사들의 보살핌 아래 무진동 항온항습 차량을 이용해 시속 70여㎞의 속도로 조심스럽게 이동할 예정이다.

백두대간 수목원에 남아 있는 호랑이 '두만이'는 현재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는 상태다.

산림청은 백두산 호랑이를 추가로 이송한 뒤 2∼3개월의 방사 훈련을 거쳐 백두대간 수목원이 정식 개장하는 9∼10월 전에 방사를 마칠 계획이다.

백두대간 수목원 호랑이 숲은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가장 넓은 곳(4.8ha)으로,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만들어졌다.

기존 동물원 우리에 갇힌 호랑이 대신 숲 속에서 뛰노는 백두산 호랑이를 만나볼 수 있다.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호랑이 숲 내에서만 방사하고 탈출할 수 없도록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현재 국내에는 50여 마리의 백두산 호랑이가 전국 동물원에서 사육되고 있다.

호랑이 숲이 있는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은 아시아 최대인 5천179ha 규모로 조성됐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