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우다웨이 "사드 배치 반대"…유승민 "사드는 방어용 무기"

우다웨이 "중한관계 어려움 직면, 조속 극복 희망"
유승민, 우다웨이와 조찬
유승민, 우다웨이와 조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오른쪽)가 11일 오전 북핵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 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사드배치와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해 대화를 하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는 11일 방한 중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면담,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대표적 사드 배치론자인 유 후보는 사드가 방어용이라는 점을 강조했지만 북핵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 대표는 사드 배치에 반대, 확연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유 후보는 "사드는 순수하게 자위권 차원에서 방어용 무기이기 때문에 중국이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면서 "그런(사드) 문제와 한중간의 경제협력 문제는 분리돼서 한중관계가 정상적으로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다웨이 만난 유승민
우다웨이 만난 유승민(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오른쪽)가 11일 오전 북핵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 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인사를 하고 있다. 2017.4.11

이에 대해 우 대표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사드 문제에서 중국 측이 가장 큰 관심을 갖는 것은 엑스밴드 레이더"라면서 "사드를 배치하면 중국의 북부지방 절반이 다 사드 탐지 반응에 의해 커버된다"고 주장했다.

우 대표는 이어 "그런 사드 시스템은 한국 것이 아니라 미국의 것"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중국 측은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우 대표는 유 후보가 사드가 방어용이라고 강조하는 대목에서 갑자기 헛기침하기도 했다.

또 유 후보가 "지금 중국이 경제적으로 한국에 대해 취하는 여러 조치가 빠른 시일 시간 안에 해결되면 좋겠다"면서 사드 관련 중국의 보복조치를 거론했지만 우 대표는 특별한 대답 없이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을 보였다.

우 대표는 다만 올해 한중수교 25주년을 거론하면서 "중국 정부는 중한관계를 고도로 중요시하고 있다"면서 "중한관계는 지금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어려움이 조속히 극복될 수 있도록, 중한관계가 다시 올바른 발전궤도에 올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1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