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션잡지 보그 영국판 신임 편집장으로 흑인 남성 발탁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패션잡지 보그(Vogue) 영국판이 아프리카 가나 태생의 패션잡지계 인사 에드워드 에닌풀(45)을 신임 편집장으로 발탁했다고 일간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류 여성잡지 편집장으로 백인이 아닌 남성으로는 처음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현재 패션잡지 'W'의 패션·스타일부장인 에닌풀은 오는 8월 알렉산드라 슐만 편집장의 뒤를 이어 보그 영국판을 책임진다.

25년간 보그 영국판 편집장 자리를 지켜온 슐만은 지난 1월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아프리카 가나에서 태어나 어릴 적 부모를 따라 런던으로 이주한 이민자 가정 출신의 에닌풀은 18세에 패션잡지 'i'의 패션부장에 발탁된 이래 20년간 그 자리에서 일해왔다.

이어 보그 이탈리아판과 보그 미국판에서 프리랜서 패션 편집자로 잠시 일하다가 2011년 잡지 'W' 패션·스타일부장으로 옮겼다.

보그 영국판 발행인 콘데 나스트는 이날 에닌풀을 신임 편집장으로 발표하면서 "문화적 시대사조를 만드는 패션계와 할리우드, 음악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패션 부문에서 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영국 제국훈장(OBE)을 수상했다. 당시 축하연에는 팝스타 마돈나, 배우 케이트 모스, 나오미 캠벨 등 유명 패션모델들이 참석했다.

에드워드 에닌풀 신임 보그 영국판 편집장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에드워드 에닌풀 신임 보그 영국판 편집장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