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여당 "납치문제해결 위해 北자산동결 대상 확대" 제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여당 자민당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대북 제재를 강화하고 납치 피해자 구출을 위한 행동계획을 세울 것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제언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자민당은 이날 당 본부에서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번 주 중 아베 총리에 북한 간부와 기업의 자산동결 대상자를 확대하고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금융기관과 기업의 자산도 동결할 것을 제언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계열인 조선대학교와 조선학교에 대한 공적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학교로 인가하는 것도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자민당은 작년 3월 시행된 안보관련법제(안보법)를 근거로 일본 정부가 한국, 미국과 연대해 납치 피해자 구출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도 요구할 방침이다.

안보법은 유사시 자위대가 해외의 일본인을 구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자민당은 아울러 자위대가 해외 일본인 구출을 위한 체제를 정비하고 훈련을 충실히 할 것도 요청할 계획이다.

일본의 납치피해자가족회는 최근 피해자 가족의 고령화가 진행되는 상황을 고려해 이 단체 운영 방침에 납치 피해자 구출 시한을 '올해 안'으로 정한 바 있다. 자민당은 일본 정부가 이에 대해 동의할 것도 요구할 계획이다.

일본 납치 피해자 귀국 촉구 포스터
일본 납치 피해자 귀국 촉구 포스터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