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여정, 9개월만에 공개활동 포착…만수대 참배(종합)

최고인민회의 참가자들 대열서 확인…대의원들 평양 집결
김여정, 9개월만에 공개활동 포착…만수대 참배
김여정, 9개월만에 공개활동 포착…만수대 참배(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최고인민회의를 계기로 한 공개 행사에 10일 참석한 사실이 북한 매체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공개한 평양 만수대 언덕의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헌화하는 최고인민회의 참가자들의 사진을 보면 참배 대열에 김여정(붉은 원)이 있는 것이 확인된다.
김여정의 공개 활동이 북한 매체를 통해 포착된 것은 지난해 6월 29일 개최된 직전 최고인민회의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 이후 만 9개월 만이다. 2017.4.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10일 최고인민회의 관련 공개 행사에 참석한 사실이 북한 매체의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인민회의 제13기 5차 회의(11일)에 참가할 대의원들이 평양 만수대 언덕에 세워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상에 헌화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김여정은 꽃다발을 들고 참배자 대열의 두 번째 줄에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김여정은 리본으로 머리를 올려 묶은 모습이었다.

김여정 앞줄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부일 인민보안상,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최고위 간부들이 자리했다.

조선중앙TV가 이날 오후 방영한 대의원들의 만수대 참배 장면에도 얼굴이 정확히 식별되지 않는 검은색 정장 차림의 젊은 여성이 꽃다발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만수대 참배' 최고인민회의 참가자 대열에 젊은 여성
'만수대 참배' 최고인민회의 참가자 대열에 젊은 여성(서울=연합뉴스) 북한의 정기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 개최를 하루 앞두고 행사에 참가하는 대의원들이 평양 만수대 언덕에 세워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참배 대열에는 얼굴이 정확히 식별되지 않는 검은색 정장 차림의 젊은 여성(붉은색 원)이 포함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2017.4.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여정의 공개활동이 북한 매체를 통해 포착된 것은 지난해 6월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4차 회의 공식행사 이후 9개월만이다.

수개월 간 공개활동이 없다 보니 신병치료를 받고 있거나 임신했을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지만, 이날 공개된 사진상으로는 특별히 눈에 띄는 점은 없었다.

김여정은 지난 2014년 3월 실시된 선거를 통해 선출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687명의 명단에는 포함돼 있지 않아 지난해 제13기 4차 회의 참석을 두고 결원이 생긴 대의원 자리를 승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중앙통신은 이날 참배에 대의원들과 '당과 국가의 책임일꾼'들이 참가했다고 보도했으나, 김여정을 호명하지는 않았다.

북한의 정기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 개최를 하루 앞두고 평양에 집결한 대의원들은 대성산혁명열사릉에 있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조모 김정숙의 동상에도 헌화했으며, 고아를 위한 교육기관인 평양초등학원과 평양가방공장도 참관했다.

북한은 김정은의 당 제1비서 추대 5주년인 11일 평양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5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2: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