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김해신공항 활주로 연장·소음피해 대책 마련 총력

송고시간2017-04-10 21:12

국토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동대구∼밀양∼신공항 KTX건설 요구


국토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동대구∼밀양∼신공항 KTX건설 요구

(창원=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도는 10일 김해신공항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자 새 활주로 연장과 소음피해 대책 마련에 총력전을 펴겠다고 밝혔다.

도는 국토교통부에 김해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에 이어 기본계획 수립단계에서 신 활주로 3.8㎞ 연장, 동대구∼밀양∼신공항 KTX 건설을 적극적으로 요구하기로 했다.

또 신공항 인근인 김해를 중심으로 한 항공기 소음피해 대책과 김해 가야 스마트에어시티 개발 주변 지역 발전 방안 등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김해신공항 신 활주로 건설계획[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신공항 신 활주로 건설계획[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은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비용대비 편익비율(B/C)이 0.94로 나와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경제성과 정책적·지역균형발전적 분석을 종합평가(AHP)한 값은 0.507로 사업 추진을 결정하는 기준인 0.5를 넘겼다.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비는 5조9천600억원으로 당초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입지분석에서 예상했던 4조1천700억원보다 1조7천900억원이 늘었다.

또 김해신공항은 연 3천800만명 처리를 위한 활주로, 국제선 터미널, 계류장, 도로·철도 등을 짓는다.

김해신공항은 '영남권 신공항'을 만들자는 영남 5개 지자체 간 합의 내용에 따라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이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시행해 지난해 6월 최적 대안으로 채택했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