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지하철 안에서 외국인들 술파티 추태 망신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상하이의 한 지하철에서 외국인들이 음식 상을 차려놓고 파티를 벌이는 추태 사진이 돌면서 망신을 샀다.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최근 외국인 남성 4명이 달리는 지하철 객차 안에서 통로 중간에 작은 상을 차려놓고 빵을 먹거나 와인을 마시고 있는 장면의 사진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상하이 현지 매체 동방(東方)망의 보도가 나오자 상하이 매트로 측은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이 일은 지난 7일 상하이 디즈니랜드로 향하는 지하철 11호선 객차 안에서 벌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개탄하며 "저건 해도해도 너무했다", "당장 조사해 벌금을 매겨야 한다", "소질의 문제는 국적 인종을 가리지 않네", "이들이 중국인이었으면 욕먹어 죽었을 것"이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상하이 메트로 측은 궤도교통 승객 수칙상 승객들은 열차 안에서 음식을 먹거나 큰 소리로 떠들어서는 안 되지만 법률적 구속력은 없고 구체적인 처벌 규정도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행위를 비난할 수는 있겠지만, 법적 처벌은 어렵다고 밝혔다.

상하이시 당국은 지난 2013년말 지하철내 음식을 먹거나 음료를 마시는 것을 금지하는 규정을 도입하려 했으나 길을 걸으며 음식 먹기가 일상화된 중국 대중의 반발을 사면서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

중국 지하철서 술파티[웨이보 캡처]
중국 지하철서 술파티[웨이보 캡처]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