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지지자들에 "억울함 이해하지만 전진 포기할 수 없어"

"겸허히 결과 승복…절차 오류 여부, 영향 미칠 정도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에 참여했던 이재명 성남시장은 10일 "(경선) 결과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분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공감하고 이해한다"면서도 "전진을 포기할 수는 없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단결을 호소했다.

악수하는 문재인-이재명
악수하는 문재인-이재명(성남=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가 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대선후보 경쟁을 했던 이재명 시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7.4.7
scoop@yna.co.kr

이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쟁 과정에서 절차상 오류들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결과에 영향을 미칠 정도가 아님이 분명하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류 가능성을 밝히느라 전진을 포기할 수는 없다. 그것이 무가치하다는 것이 아니라 저에게는 더 중요하고 급한 일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부 이 시장 지지자가 여전히 경선과정에 대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당을 향해 불만을 제기하는 상황을 추스르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시장은 "저는 운동가가 아닌 정치인이기 때문에 순간순간 사안의 경중과 선후를 선택해야 한다"며 "제가 그 일(부정경선 의혹)에 매달릴 경우 벌어질 일을 상상해 보라. 우리는 서로 존중하는 동지들이니 각자의 역할과 선택도 존중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승패는 병가의 상사이고, 패배에 따른 혼란도 당연히 있다"면서도 "저는 겸허히 결과를 받아들이고 깨끗하게 승복했다. 우리는 준비 부족이었고 중과부적이었다. 시작부터 이미 이기기 매우 힘든 경쟁이었다"고 고백했다.

이 시장은 "영원히 함께 하실 동지 여러분, 백번 고개 숙여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 우리가 걸어온 길은 위대함 그 자체였고, 누구도 가 보지 못한 새 길이었다. 국민에게 희망을 보여줬다"며 지지자들을 격려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