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은군의회 또 내홍…추경안 승인 두고 네 탓 공방

의장단 선출 갈등 장기화…상임위도 지금껏 열지 못해

(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의원 8명에 불과한 충북 보은군의회가 반쪽으로 갈라져 내홍을 빚고 있다. 최근 보은군 추경 예산안을 한 푼도 깎지 않고 원안 의결하면서 갈등이 표면화됐다.

보은군의회 또 내홍…추경안 승인 두고 네 탓 공방 - 1

보은군의회는 지난 3∼5일 연 임시회에서 군에서 요청한 568억1천만원 규모의 추경 안을 여과 없이 승인했다.

승인된 예산에는 올해 당초 예산에서 삭감된 스포츠 파크 야구장 조명시설 설치비(9억원), 전국 우슈 선수권 대회 행사비(1억2천만원), 리틀 K리그 유소년 축구 행사비(1억원) 등 체육 관련 예산이 상당수 포함됐다.

석 달 전 효율적인 재정 운영과 군수 독선을 막겠다며 도려낸 예산들이다.

삭감 예산이 전액 되살아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하유정 의원은 지난 5일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의원 4명은 삭감조서를 백지로 제출하는 등 집행부에 매수당하고 담합한 의혹을 떨칠 수 없다"며 예산 승인을 주도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맹비난했다.

하 의원의 공격을 받은 한국당 의원들은 발끈했다.

이 당의 최부림·원갑희 의원은 10일 보은군청 기자실을 찾아 "추경 예산 처리는 민주적 절차에 의해 지극히 정상적으로 이뤄졌다"며 "담합 운운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지난해 삭감 사유가 빈약하다는 소수 의견을 묵살하고 밀어붙인 사람들이 누구냐"며 "여건이 변한 부분을 반영하는 게 추경이고, 스포츠 파크 등이 준공된 상황에서 관련 사업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은군의회 내분은 지난해 상임위원회 구성 때 촉발됐다. 이 의회는 한국당 소속 의원 6명과 민주당 의원 2명으로 구성돼 있다.

당시 다수당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두 자리를 싹쓸이하자 민주당 소속 의원 2명과 한국당 비주류 의원 1명 등 3명은 상임위원회 불참을 선언하며 반발했다.

보은군의회는 2개의 상임위원회를 두고 있는데, 각각 의원 5명으로 구성돼 의결 정족수인 과반이 등원해야 운영된다.

그러나 당시 후유증으로 3명이 상임위 활동을 보이콧하면서 지금까지 한 차례도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군의회는 의원 역량 강화를 위해 이달 12∼14일 제주도로 연수를 간다. 그러나 이 연수에도 3명의 의원은 불참한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