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용정보원장, '文아들 특혜의혹'에 "사실관계 확인 쉽지 않아"

자유한국당 의원들, 고용정보원 방문해 항의서한 전달

(음성=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은 1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아들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 "해당 사안이 10년 이상 오랜 시간이 지나서 사실관계 확인이 쉽지 않고, 개인정보보호법과 채용절차공정화법, 공공기록물관리법 등에 따라 일부 자료는 보관하고 있지 않아 자료 제출과 사실확인 등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충북 음성 소재 고용정보원을 방문한 심재철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고용정보원은 10년 전의 채용 문제와 관련해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자료공개와 사실 확인 등에 가능한 한 최대한 협조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저희가 10년 이상이 지난 현시점에서 개인적으로 추측 및 해석을 하거나,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을 기억에 의존해 말씀드리는 것 역시 어렵다는 점을 양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 단계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판단할 수 있는 가장 공식적인 자료는 저희들이 보관하고 있는 공식기록물 외에 2007년 당시 국회 환노위의 요청으로 노동부가 실시한 감사보고서와 2007년과 2012년 환노위에서 의원들께서 질의하고 당시 고용정보원 원장들이 답변한 내용을 담은 국회의 공식기록 등"이라고 덧붙였다.

고용정보원장, '文아들 특혜의혹'에 "사실관계 확인 쉽지 않아" - 1

이 원장은 이어 의원들과의 비공개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의혹이 10년 전의 일이라는 점을 거듭 지적하며 "특혜 채용이 있었다 없었다는 것을 지금 와서 어떻게 판단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일부 자료는 없고. 주관적인 판단이지 않느냐. 조사기관, 감사기관이 판단할 부분"이라면서 "이미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감사가 2007년에 있었다. 우리가 지금 판단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 아들의 사전내정설을 면담에서 인정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런 근거는 전혀 없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고용부에서 2007년 공식 감사기록이 있다. 내정이나 이런 것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답했다.

심 부의장을 비롯해 한국당 임이자, 장석춘, 신보라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고용정보원을 방문해 문 후보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의혹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이 원장에게 전달했다.

고용정보원장, '文아들 특혜의혹'에 "사실관계 확인 쉽지 않아" - 2

의원들은 문 후보 아들의 변칙 채용 절차, 미납 서류 추후 제출, 어학연수와 퇴사 때까지 기간연장 등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고용정보원에 관련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고용정보원 관계자는 "국회법, 개인정보보호법, 채용절차공정화법, 공공기록물관리법, 공공기관 정보공개법 등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