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먹는 저산소증 치료제 나온다…대구경북첨복재단 특허출원

저산소증에 따른 빈혈, 뇌졸중 치료제 원천기술 확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는 크리스탈지노믹스와 공동연구로 저산소증 치료물질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저산소증은 체내 산소 분압이 떨어지는 상태로, 산소가 모자라면 세포가 부어오르고 호흡곤란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빈혈, 뇌졸중 등 증상이 나타난다.

저산소증이 유발하는 빈혈, 뇌 신경 손상, 뇌졸중 등 분야 잠재시장 규모는 100조원 이상으로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추정한다.

저산소증은 수혈하거나 비강으로 산소를 투여해 치료한다.

환자가 가정에서 산소를 흡입하는 장치도 있다. 그러나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고 공개 장소에서 사용이 불편하다.

신약개발지원센터 송민수 박사팀이 미래부 과제로 개발한 저산소증 치료물질은 경구용 치료제다.

간단한 복용으로 저산소증 치료가 가능하다. 지금까지 먹는 저산소증 치료제는 없었다.

빈혈뿐 아니라 염증성 장 질환, 신부전으로 발전하는 당뇨병성 신증, 다양한 염증·감염증도 치료할 수 있다고 지원센터는 설명했다.

공동연구에 참여한 크리스탈지노믹스는 특허출원 후 저산소증 치료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