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종전형 신입생, 수능전형보다 저소득 비중 높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참여 46개 대학 신입생 19만명 분석
특성화고, 읍·면·기타지역 학생 '학종 > 수능'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대학에 입학한 신입생 가운데 저소득층이 차지하는 비율이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 신입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에 따르면 강기수 동아대학교 교수는 이달 12일 국회 김세연의원실과 대교협이 국회 도서관에서 개최하는 '학생부전형의 성과와 고교 현장의 변화' 심포지엄에서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연구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54개 대학의 2015∼2016년도 신입생 약 24만2천790명의 출신 학교별 특성과, 이 가운데 46개 대학 신입생 18만7천명의 소득분위별 특성을 조사한 결과다.

저소득층에 더 많은 지원이 돌아가는 '국가장학금 Ⅰ유형' 수혜율(입학 당시)을 살펴봤더니 46개 대학 신입생 중 학종으로 입학한 학생 4만1천714명 가운데서는 1만8천876명(45.3%)이 이 장학금을 받았다.

학생부교과전형 입학생(4만8천19명) 가운데서도 국가장학금을 받은 비율은 절반가량인 48.8%(2만3천445명)이었다.

이에 비해 수능 위주 전형 입학생의 경우 6만9천711명 가운데 35.2%(2만4천512명), 논술 위주 전형 입학생의 경우 1만2천472명 가운데 34.2%(4천267명)만 국가장학금 대상이었다.

경제적 여건이 취약한 학생들이 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전형을 통해 진학하는 비율이 높은 셈이라고 강 교수는 분석했다.

전형별로 저소득 학생의 비율을 살펴보면 학생부종합전형은 31.3%, 학생부교과전형 입학생의 경우 34.0%가 소득 하위 40%, 즉 기초생활보장수급자부터 소득 4분위까지였다.

이에 비해 수능 위주 전형은 23.1%, 논술 위주 전형은 20.2%, 실기 위주 전형은 25.7%만이 소득 하위 40%였다.

소득분위별로 살펴보면 기초생활수급자인 신입생(4천848명) 가운데서는 학종으로 입학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학생부교과·수능·실기 전형이 뒤를 이었다. 소득 4분위 이하 학생들을 모아 보면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입학한 학생이 가장 많았고, 학종·실기·수능 전형이 뒤를 이었다.

그런가 하면 54개 대학 신입생 24만여명을 대상으로 전형 유형별 출신고교의 소재지를 분석한 결과 학종을 통해 들어온 신입생(5만7천364명) 가운데는 서울 소재 고교 출신이 16.9%(9천700명), 광역시 소재 고교 출신이 29.1%(1만6천663명)였다. 읍·면·기타지역 출신은 10.6%(6천100명)였다.

이에 비해 수능 전형 신입생 8만9천426명 가운데서는 서울과 광역시 출신이 각 21.8%(1만9천492명)와 30.9%(2만7천588명)로 절반을 넘었고, 읍·면·기타지역 출신은 5.1%(4천519명)뿐이었다.

출신 고교의 유형을 보면 학종·학생부교과·논술·수능 전형 모두 일반고 출신이 70% 이상으로 비슷했다.

다만, 특성화고 출신 학생의 비율은 학종을 택한 신입생 가운데 5.5%(3천179명)였지만 수능 위주 전형 신입생 중에서는 0.9%(781명)에 불과했다.

"학종전형 신입생, 수능전형보다 저소득 비중 높아" - 1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