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신보, 美항모 한반도 재전개에 "날강도식 위협공갈"

"트럼프식 압박술, 효과 거두지 못해"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0일 미국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의 한반도 전개에 "날강도식 위협 공갈"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 '트럼프식 압박술과 조선(북한)의 자위적 선택'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미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조선반도 수역에 출동시켰다"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지금과 같은 날강도식 위협공갈은 그 결단의 시기를 스스로 앞당길 뿐"이라며 "트럼프행정부는 무모한 도발이 초래할 후과를 명심하고 그 일거일동을 특별히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한미훈련 참가하는 칼빈슨호 출항
한미훈련 참가하는 칼빈슨호 출항

이어 "트럼프행정부는 수리아(시리아) 폭격과 조선에 대한 선제공격론을 결부시켜 국제여론을 오도하였다"며 "이러한 '트럼프식 압박술'은 효과를 거두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선은 미국의 공갈과 위협에 겁을 먹고 자기 하던 일을 멈추거나 그만둔 일이 없다"면서 "오히려 미국의 군사적 망동이 더욱 무모한 단계에 이르게 될 것을 미리 예견하고 초강경의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도발 가능성을 내비쳤다.

미국은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를 전격적으로 한반도 주변 해역에 전개토록 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