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 "하태경 의원, 가짜뉴스 녹음기 버리길…법적조치 예정"(종합)

"10년 전 내용을 새로운 의혹처럼 말해…고발 검토"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10일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 제기와 관련,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에 대한 고발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하 의원은 가짜뉴스를 틀어대는 녹음기를 이제는 버리길 바란다"면서 "하 의원에 대해 조만간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하 의원은 10년 전 공개된 내용을 갖고 새로운 의혹을 발견한 것처럼 언론 앞에서 말했다"면서 "한 달 가까이 10년이 넘은 가짜뉴스로 국민을 현혹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 의원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안에 북한을 변호하는 이들이 있다는 취지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데 대해 위자료 지급 판결을 받은 점을 언급한 뒤 "(이 역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라고 지적했다.

박 공보단장은 통화에서 "가능한 법적 조치로 형사고발을 포함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이날 고용노동부가 2007년 한국고용정보원의 준용씨 채용에 대한 감사에서 특혜채용 의혹을 확인하지 못했지만, 채용공고 방법 등의 문제를 이유로 담당 직원들을 징계 조치했다고 밝히는 등 관련 의혹을 잇달아 제기해 왔다.

민주당은 이날 하 의원이 고용정보원의 2007년 감사 당시 '최종보고서'가 따로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공식 입장을 내고 "기존 민주당 강병원 의원실에 제출된 것이 보고서 원본이다. 하 의원이 말하는 문서는 보고서에 기초해 처분지시를 한 문서로, 내용상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문 후보 측은 준용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부의장도 고발했다.

dk@yna.co.kr

文측 "하태경 의원, 가짜뉴스 녹음기 버리길…법적조치 예정"(종합) - 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2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