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항철도 갖춰야 통합 대구공항 활성화 가능"

윤대식 영남대 교수 '대구공항 이전' 세미나서 발표
대구국제공항[연합뉴스TV 제공]
대구국제공항[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통합 대구공항을 이전해 활성화하려면 무엇보다 교통 접근성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특히 대중교통체계인 공항철도를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윤대식 영남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10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대구경북연구원 주최로 열린 '성공적인 대구공항 통합이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윤 교수는 '대구경북 관문공항의 비전과 과제'란 주제 발표에서 "인구나 경제규모, 장래 항공수요 등을 고려할 때 통합 대구공항은 인천공항과 김해공항을 보완하는 관문공항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시철도나 철도로 편리하게 접근할 수 없는 공항은 활성화할 수 없다"며 "대구·경북 주요 도시와 접근성이 떨어지면 김해공항이나 인천공항을 선택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현재 정부는 군사공항 이전에 초점을 맞출 뿐 민간공항 관련 대안 제시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통합 대구공항에 도시철도나 철도를 갖추려면 충분한 수요가 있는지, 재정 투입이 바람직한지 판단하는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야 한다.

윤 교수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려면 수요와 함께 공항도시 개발 청사진이 있어야 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 노력도 필요하다"며 "호텔, 카지노, 병원, 공연장, 매장, 물류단지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공항도시 개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항도시와 주변 지역 개발이 미진하면 접근교통망 확충에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며 "이런 점은 대구·경북 관문공항 항공수요 확보에 적신호로 작용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 대구공항이 대구·경북 관문공항 역할을 하기 위한 조건으로 연간 1천만명 이상 항공수요와 대형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한 3천500m 이상 활주로를 꼽았다.

대구에서 30∼40분 내에 접근할 수 있고 영남권 업무 중심지 기능도 담당해야 한다.

대구공항 기능과 관련해 윤 교수는 "인천공항과 김해공항 기능을 보완하는 관문공항으로 육성하되 중·단거리 국제노선 취항을 우선시해야 한다"며 "저비용항공사가 편리하게 이용하고 대구·경북 공동발전 구심점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현재 민간공항 건설과 운영을 책임지는 국토교통부 역할이 미흡하다"며 "군사공항 이전비용 추정치인 7조2천500억원을 초과하는 부분은 전액 중앙정부가 재정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